본문 바로가기
[강우겸의 피드백] 배드민턴 도사 강우겸이 알려주는 오늘의 FEEDBACK!

photo 아이고 아쉬워라

페이지 정보

작성자배드민턴코리아 댓글 0건 작성일 2011-08-29 14:06

본문







지난 7월에 있었던 화순학교대항전 개인전 남자 고등부 복식 4강에서 있었던 일입니다.
전봉찬-박세웅(진광고)와 결승행을 치루고 있던 김동훈-배권영(화순실고) 선수들의 장면인데요.

김동훈 선수의 몸쪽으로 푸시가 날라오자
미처 피하지 못하고 몸에 맞고 말았습니다.

매우 아쉬워하는 두 선수의 표정이 보는 이마저 안쓰럽게 합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