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영민의 이지민턴] 배드민턴 헤어핀 이렇게 해보세요

tournament [배드민턴 세계선수권] 모모타 켄토, 일본 선수 최초로 세계선수권 남자단식 제패

페이지 정보

작성자배드민턴코리아 댓글 0건 작성일 2018-08-07 16:47

본문

[배드민턴코리아] 모모타 켄토(일본, 세계7)가 생애 첫 배드민턴 세계선수권 타이틀을 획득했다. 일본 남자 선수로는 최초로 세계선수권 우승의 기록도 세웠다.

 

지난 5, 중국 난징 유스올림픽 스포츠 공원 아레나에서 막을 내린 2018세계개인배드민턴선수권대회(이하 세계선수권)에서 모모타는 남자단식 결승전에서 시유치(중국, 세계3) 2-0(21-11 21-13)으로 깔끔하게 제압했다.

 

2게임 시작하자마자 내준 실점이 이날 시유치에게 허용한 유일한 리드일 정도로, 모모타는 압도적인 경기력을 선보였다.

 

린단(세계9), 첸롱(세계8) 등 자국 선배를 제압하며 중국 남자단식의 에이스로 우뚝 선 시유치도 모모타의 무결점 플레이를 막아낼 수 없었다.

 

이번 우승으로 모모타는 드디어 생애 첫 세계선수권 타이틀을 따냈다. 모모타의 세계선수권 역대 최고 성적은 2015 3위였다.

 

불법 도박 징계 해제 후, 올해부터 공식적으로 국가대표로 복귀한 모모타는 예전 이상의 기량을 선보이며 다시금 돌풍을 불러 일으키고 있다. 올해 1 48위로 시작한 모모타의 세계랭킹은 현재 7위에서 이번 주 4위까지 뛰어 오를 것으로 보인다. 39승을 거두는 동안 단 3패만을 기록 중이다. 공식 경기 11연승의 기록도 이어가고 있다.

 

일본은 모모타 켄토와 함께 여자복식 마츠모토 마유-나가하라 와카나 조(세계9)도 우승했고, 남자복식 가무라 다케시-케이고 소노다 조(세계4), 여자복식 후쿠시마 유키-히로타 사야카 조(세계2)가 준우승을 차지하며 남녀 모두 고른 기량을 뽐냈다.

 

중국은 남자복식 리준희-류유천 조(세계5), 혼합복식 정쓰웨이-황야충 조(세계2)가 각각 우승하며 자존심을 지켰다.

 

반면 한국은 이번 세계선수권에서 극도의 부진을 면치 못했다. 부상 등의 불운이 겹쳤다지만 참가 팀이 3팀 뿐이었으며, 최고 성적은 16강에 그쳤다. 1983년 세계선수권 첫 참가 이후, 매 대회 입상자를 배출했었지만, 그 기록도 올해 깨지고 말았다.

 

올해로 24회째를 맞이한 세계선수권은 올림픽과 함께 배드민턴에서 가장 영예스러운 대회로 손꼽힌다. 2019년에는 스위스 바젤에서 25회 세계선수권이 열린다.

 

<사진 = 모모타 켄토(유튜브 영상 캡쳐)>

 

박성진 기자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