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people [엄아영 코치 혼복 레슨] 혼합복식에서 파트너가 서비스 넣자마자 여자 선수는 바로 준비 자세

페이지 정보

작성자배드민턴코리아 조회 187회 댓글 0건 작성일 2019-08-06 13:49

본문

b1f25011d770db18bbe78426a62f443b_1565066952_5656.jpg
 


혼합복식에서 서비스 위치는 일반 복식과 차이가 있다. 특히 우리 팀 남자 선수가 서비스를 넣을 때 여자 선수는 후위로 빠지는 것이 아니라 남자 선수 앞쪽에서 전위를 지키고 있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혼합복식에서는 여자 선수가 주로 전위를 도맡기 때문인데 서비스 상황부터 시작되는 경우가 많다.


그렇기 때문에 우리 파트너가 서비스를 넣을 때 나(여자 선수)는 전위에서 서버의 시야를 가리지 않기 위해 몸을 측면으로 기울이며 준비한다. 하지만 대부분 동호인의 문제는 첫 서비스가 진행된 후에도 서비스 준비 자세 그대로 유지하는 것이다.


내 파트너가 서비스를 넣는 순간 바로 신체 중심을 세워 상대의 다음 스트로크를 대비해야 한다. 특히 서비스와 리시브는 코트 중앙에서 이뤄지기 때문에 앞사각 모든 방향을 대비해야 하는데, 초보 동호인일수록 처음 숙인 자세를 그대로 유지하고 있다. 이러면 반대편 앞사각으로 빠지는 셔틀콕에 대비가 늦어 랠리가 불리해진다. 서비스가 이뤄지자마자 신체 중심을 세우는 습관을 길러야 한다.


#배드민턴, #배드민턴코리아, #배드민턴잡지, #배드민턴전문지, #배드민턴레슨, #배드민턴사진, #혼합복식레슨, #혼합복식, #준비자세, #여자선수 #엄아영코치, #코이웍스

tags : #엄아영 코치 레슨, #혼합복식 여자 레슨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